> 뉴스 > 연예·스포츠
유럽 무대 한국 축구 새역사 쓴 손흥민 귀국한 시즌 21골·리그 14호 골로 득점랭킹 13위
김정남 기자  |  epic103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4  11:59: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유럽 무대 한국 축구 새역사 쓴 손흥민 귀국
한 시즌 21골·리그 14호 골로 득점랭킹 13위


[김정남 기자]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롭게 쓰며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낸 손흥민(25·토트넘)이 23일 귀국했다. 인천공항에 모여든 팬들에게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인 손흥민은 "많은 것을 이뤘고 행복하지만 아직 배울 것이 많다"며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엄리그 정규리그 일정을 마감한 토트넘 손흥민이 5월 2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5월 21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요크셔 주 헐에 위치한 KCOM 경기장에서 열린 2016-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헐 시티와 38라운드 최종 원정 경기를 끝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두 시즌 만에 유럽 무대 진출 한국 축구사를 새로 쓰며 2016-2017시즌에서 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에서 본격적으로 유럽 빅리그에 이름을 올린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EPL 진출 두 시즌 만에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라는 단어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며 각종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번 시즌 총 21골(리그 14골, FA컵 6골, 유럽 챔피언스리고 1골)을 기록했다. 아시아 선수가 유럽 빅리그에서 한 시즌 20골 이상을 기록한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을 무대로 세운 시즌 19골을 31년 만에 갈아치웠다. 박지성(은퇴)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2010-2011시즌 기록한 시즌 8골(정규리그 5골)과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2014-2015시즌 작성한 시즌 8골(정규리그 8골) 기록도 가볍게 뛰어넘었다.

EPL 진출 첫해인 2015-2016시즌 기록한 8골을 합해서는 잉글랜드 진출 두 시즌 만에 한국인 통산 최다 골(27골) 기록도 29골로 늘렸다. 박지성이 8시즌 만에 쌓아올린 27골을 깨는 데는 단 두 시즌만 필요했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가 발표한 EPL 2016-17시즌 파워랭킹 14위에 올라 있는 손흥민

손흥민의 이번 시즌 활약은 EPL 데뷔 첫 시즌을 크게 뛰어넘었다. 정규리그에서는 14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4골보다 10골을 더 넣었다. 도움도 6개를 기록하며 이번 시즌 리그에서 20개 공격 포인트를 쌓았다. 지난 시즌 4골, 1도움의 4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도 6골을 기록, 1년 전 1골을 크게 웃돈다. 여기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골을 작성했다. 손흥민이 기록한 리그 14골은 EPL 전체 득점 랭킹에서도 13위에 해당한다.

손흥민은 또 한 시즌에 한 번도 받기 어려운 EPL 이달의 선수상을 두 번이나 받았다. 지난해 9월 한 달간 EPL 3경기에서 4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인터넷 투표 10%와 심사위원 채점 90%를 합산해 결정하는 EPL 이달의 선수에 올랐다.

이것 역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다. 또 지난 4월에는 5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세르히오 아귀에로(맨체스터 시티), 크리스티앙 벤테케(크리스털 팰리스)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쳤다. 한 시즌 10번만 주어지는 이달의 선수상을 두 차례 석권한 것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중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스리백, 포백 전술에 따라 출전이 들락날락했다. 꾸준한 출전이었다면 더 많은 골이 나왔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지난해 말에는 3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이적설까지 나왔다. 그러나 손흥민은 보란 듯이 다시 일어서며 잉글랜드 무대를 휘저었다. 그러면서 토트넘에 필요한 선수로 확고하게 입지를 굳혔다.

손흥민의 나이는 아직 25살에 불과하다. 차범근 전 감독이 19골을 넣었을 때가 33살이었다. 그가 다음 시즌에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손흥민은 영국 언론이 선정한 파워랭킹 14위에 올랐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5월 22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 파워랭킹 순위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총 69,358 포인트를 기록하며 2016-2017시즌을 파워랭킹 14위로 마무리했다. 또 EPL 사무국이 발표한 공식랭킹은 15위를 차지했다.

 

김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싸커짱
흥민
계속 더 분발하세요

(2017-05-29 16:30:3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99  |  팩스 : 02-783-66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3가 24-2 제복빌딩 303(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병수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