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이인영 "동물국회 모습 보인 한국당,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SNS뉴스부  |  snsnews@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0  10:55: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정상훈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지난 27일 공직선거법 처리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의장석 진입을 막기위해 본회의장 의장석을 점거하고 이 과정에서 국회 방호과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인 것과 관련해 "선진화법 위반으로 처벌을 피할 수 없다.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27일 본회의에서 물리적으로 회의를 방해하고 민의의 전당을 무법천지로 만들었다. 의장석을 점거하고 의장에게 피켓을 던지고 몸싸움을 하면서 정치개혁에 맞서 동물국회의 모습을 보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는 자유한국당에 어떠한 불법도 묵과하지 않겠다고 수차 경고했다"며 "국회가 스스로 약속한 선진화법의 입법정신을 관철하는 것이 우리당의 입장이다. 오늘 본회의에서도 한국당의 위법행위가 되풀이되면 선진화법 추가위반을 분명히 채증하고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불행한 일이 없도록 자중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표결에 들어가는 것과 관련 "본회의가 열리면 국민의 1호 명령인 공수처법을 확실히 처리하겠다"며 "야당이 어떤 꼼수로 방해해도 국회법에 따라 표결을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으로 퇴보해서는 안된다는 절박감으로 임하겠다"며 "준비는 끝났다.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이 완료될 때까지 국민의 지속적인 응원과 지지를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과 경찰, 공수처가 서로 감시와 견제를 통해 민주적 균형을 이루도록 해야한다"며 "공수처설치, 검경수사권 조정의 최종목표는 국민의 검찰이다. 권력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되돌리는 것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중대한 전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는 "후보자의 능력과 자질, 검찰개혁에 대한 신념과 비전을 검증하는 정책청문회가 돼야한다"며 "더이상 신상털기, 흠집내기로 변질돼선 안된다. 죄인을 대하듯 호통치고 면박을 주는 행태도 오늘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후보자에 대해서도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본인의 역량과 식견을 국민 앞에 소상히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SNS뉴스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