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근로장려금, 올해는 한 달 앞당겨 8월에 지급한다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300만원·자녀장려금 70만원 지급
조경렬 기자  |  herald@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7  14:0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세청 "안내문 못 받았어도 자격 여부 본인이 확인 가능"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정부가 저소득 가구에 근로장려금을 가구당 최대 300만원씩, 자녀장려금을 자녀 1인당 70만원씩 지급한다. 올해는 예년 보다 한 달 앞당겨 8월 중으로 지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돕기 위해 법정 기한 보다 이른 8월 중 지급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4월 27일 2019년도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을 예년보다 앞당겨 8월 중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4월 27일 365만 가구에 2019년도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을 5월 중 신청하라고 안내문을 발송했다. 정부는 신청가구 등에 대한 심사·정산을 거쳐 8월에 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세청 이날 정부세종2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하는 저소득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9년에 근로·사업 소득 등이 있는 568만 가구 중 365만 가구에 5월 중 장려금을 신청하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해 상·하반기분 소득에 관해 2019년 8~9월이나 지난 3월 중 이미 장려금을 신청한 가구는 이번 대상에서 제외된다.

근로 장려금은 소득과 재산이 일정 금액 미만인 가구를 대상으로 일하는 만큼 장려금을 지급해 근로를 장려하고, 소득을 지원하는 복지 제도다. 자녀장려금은 자녀 양육을 지원하기 위해 만 18세 미만 자녀(2001년 1월 2일 이후 출생)가 있는 경우에 지급한다.

근로·자녀 장려금은 배우자·부양가족 유무에 따라 단독·홑벌이·맞벌이 가구로 나눠 지급한다. 단독 가구는 배우자·부양 자녀·만 70세 이상 직계존속이 없는 가구, 홑벌이 가구는 총급여액 등이 300만원 미만인 배우자나 부양 자녀, 또는 만 70세 이상 직계존속이 있는 가구, 맞벌이가구는 신청인과 배우자 각각의 총급여액 등이 300만원 이상인 가구다.

이 중 지난 2019년에 근로·사업·종교인 소득이 있고, 부부 합산 연간 총소득이 기준 금액 미만이면 근로·자녀 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근로 장려금의 경우 단독 가구 기준 금액은 총소득 4만~20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4만~30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600만~3600만원 미만이다. 자녀장려금은 단독 가구는 없음, 홑벌이 가구는 4만~40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600만~4000만원 미만이다.

또 지난 2019년 6월1일 기준으로 가구원 모두가 소유한 주택·토지·건물·예금 등 재산 합계액이 2억원 미만이어야 한다. 이때 부채는 재산에서 차감하지 않으며, 근로·자녀 장려금 신청 시 국세청이 심사를 위해 가구원 금융 조회를 시행한다.

지급액은 근로 장려금 기준 단독 가구 3만~150만원, 홑벌이 가구 3만~260만원, 맞벌이 가구 3만~300만원이다. 자녀 장려금은 자녀 1인당 50만~70만원이다. 가구원 재산 합계가 1억4000만원~2억원 미만인 경우 50%만 준다. 이는 5월 중 신청하면 오는 8월 지급할 예정이다.

안내문을 잃어버렸거나 받지 못해 '안내 대상자 여부'나 '개별 인증 번호'를 모르는 경우 홈택스 웹사이트나 손택스(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 시 본인 명의의 환급 계좌 번호와 휴대폰 번호를 반드시 입력해야 하고, 본인이나 배우자에 종합소득세 확정 신고 의무가 있는 경우 이를 먼저 해야 한다.

 

조경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