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심상정 "안철수·김동연에 '양당체제 종식 선언' 제안…다당제 책임연정"(종합)
SNS뉴스부  |  snsnews@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02  20:06: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스페이스쉐어 서울중부센터에서 열린 정의당 전국위원회에 참석해 자신의 대선 후보자 인준의 건이 통과된 뒤 발언하고 있다. 2021.10.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박주평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창당 준비 중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게 "양당 체제 종식 공동선언을 하자고 제안하겠다"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이번 대선은 34년 동안 번갈아 권력을 잡아 왔던 기득권 양당과 시민이 밀고 가는 미래 정치의 싸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87년 이후에 양당에게 번갈아 권력을 주신 것은 민주화 이후에 민주주의를 하라는 뜻이고,시민의 삶을 선진국(수준)으로 만들라는 것"이라면서 "경제지표만 선진국이지 시민의 삶의 지표를 나타내는 지표들은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양당 체제하에서는 대통령이 아무리 잘해도 자기 권력 지키는 것밖에 할 수 없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 대선이 양자 대결로만 이루어진다면 수많은 대한민국 시민의 요구, 의견은 배제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다당제 하의 책임연정으로 나가야 된다"라며 "저 같은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불평등과 기후위기의 차별 같은 과제를 이행하는 데 필요한 수많은 정당·시민사회 세력들을 다 망라해 시대 전환을 할 수 있는 책임연정을 잘 구성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유동규씨(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배임 혐의가 부과된 만큼 이재명 후보의 수사가 반드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동규씨는 천문학적인 민간 투기 사업의 밑그림을 그린 사람이고, 시민들이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인사권을 줬는데 그 성남시장이 투기 세력에게 이 사건을 던져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가) 단지 기억이 잘 안난다든지, 배신감을 느꼈다, 이 정도로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문제인가에 대해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은 권력을 가진 성남시장이 돼서 천문학적인 불로소득을 다 내줬는데, 대한민국이라는 큰 권력을 가지고 과연 그 일을 잘할 수 있다고 국민들이 믿겠나"라며 "대장동 사업이 이재명 후보 말의 신뢰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민간업자들의 이익 배분을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그러면 국정운영의 책임을 맡겠다는 말씀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민관합동개발을 내가 억지로 만들었다'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한 총괄적인 인허가권, 관리감독 책임을 맡은 당사자로서 천문학적인 민간 특혜 이익을, 어떻게 8000만원 가지고 1000억원을 먹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후보는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서도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정치적 책임이 '국민 배임'이라면 고발사주는 사실 '국민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국민의 80% 이상이 검찰개혁을 성원하고, 그 책임자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시켰지 않았나"라며 "그런데 고발사주 사건은 정치검찰의 전형적인 행태다.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턱밑에서 벌어진 일인데 그러면 적어도 지시했거나 방조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SNS뉴스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