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국민의힘, 김남국 탐욕과 뻔뻔함만 드러낼 뿐장동혁 원내대변인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듯이 행동하고 있으니 '황당무계'"
국제뉴스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15  08:26: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은 쇄신의총으로 의혹을 밝힌다더니 시작도 전에 탈당부터 시킨 것을 보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사실이 밝혀져서 서둘러 꼬리자르기부터 한 것은 아니냐"며 김남국 의원의 탈당에 의구심을 증폭시켰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김남국 의원의 탈당 이유는 크게 두 가지. 하나는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진실을 밝히겠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허위사실에 대해 철저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것인데 국민께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은 손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고 일갈했다.

특히 "민주당은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늘 이런 식이다. 제기된 의혹에 대한 부끄러움이나 책임지는 자세는 1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또 "오히려 탈당해서 진실을 밝히겠다며 국민들의 물음에 매몰차게 등을 돌려왔고 사법 비리의혹으로 탈당을 하는 상황에도 마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듯이 행동하고 있으니 '황당무계'하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당을 나가는 것으로 모든 것이 끝난 것처럼 의혹을 뭉개고 지나가려고 했다면 크나큰 오산"이라고 조언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미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김 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질과 자격이 전혀 없데도 도대체 무엇을 더 밝히겠다는 것인지 김남국 의원의 탐욕과 뻔뻔함만 더욱 드러낼 뿐" 의원의 탐욕과 뻔뻔함만 더욱 드러낼 뿐"이라고 강조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조철형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