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제·통일
육군, 남한강 일대 대규모 한미연합...제병협동 도하훈련 실시양국군 도하자산의 상호운용성 강화 및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
국제뉴스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06  13:21: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문교를 이용해 도하하고 있는 K808장갑차.(사진제공.육군)
문교를 이용해 도하하고 있는 K808장갑차.(사진제공.육군)

(육군=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육군 7공병여단은 3일부터 5일간,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 일대에서 미2사단/한미연합사단 다목적 교량중대와 함께 한미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의 실전적 도하작전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된 이번 훈련은 연합자산을 활용한 작전 수행방법을 정립하고, 한미 도하자산의 상호운용성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다.

훈련에는 7공병여단과 2항공여단 301항공대대, 2기갑여단 기보대대TF, 미2사단/한미연합사단 다목적 교량중대 장병 총 590여 명이 참가하였으며, 리본부교(RBS)와 美 개량형 전술부교(IRB)를 포함한 공병장비, 시누크(CH-47D)·K1A2전차·K808장갑차 등 항공 및 기갑전력 총 243대가 투입되었다.

한미 장병들이 연합부교를 구축하기 위해 교절을 연결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한미 장병들이 연합부교를 구축하기 위해 교절을 연결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훈련은 문교 구축 후 도하와 연합부교 구축 후 도하, 교절 피해 상황을 가정한 교절 공중수송 순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한미가 교절을 뗏목처럼 이어붙여 구축한 4개의 문교를 통해 K200, K1A2전차와 K808장갑차가 도하를 실시하였다.

곧이어, 한미 장병들이 함께 힘을 합쳐 내부교절을 상호 교차로 결합해 남한강을 가로지르는 280m 연합부교를 3시간 만에 완성하였다.

문교를 이용해 도하하고 있는 K200A1장갑차.(사진제공.육군)
문교를 이용해 도하하고 있는 K200A1장갑차.(사진제공.육군)

이 부교를 통해 K1A2전차, K600장애물개척전차 등 한국군 전력이 강 건너 목표지점으로 신속히 기동함으로써 부대는 연합 도하작전 능력과 도하자산의 상호운용성을 향상시켰다.

특히, 적 공격에 따른 도하자산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시누크 헬기가 한측 리본부교(RBS)와 미측 개량형 전술부교(IRB)를 2차례에 걸쳐 공중으로 수송하고 부교 구축을 지원해 아군 기동부대의 공격 기세 유지를 보장하였다.

현장에서 연합도하훈련을 지휘한 7공병여단 도하대대장 원성훈 중령은 “작전이 곧 훈련이고, 훈련이 곧 작전이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했다”며, “한미 도하장비의 상호운용성을 극대화하고 동맹의 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미측 훈련부대 지휘관인 미 공병중대장 오웬 매튜(Eoghan Matthews) 대위는 “훈련을 통해 한국군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더욱 강화시킬 수 있었다”며, “언제 어디서라도 연합전력의 기동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훈련 소감을 전했다.

한편, 7공병여단은 이번 훈련을 통해 추가적인 훈련과제를 도출하고, 제대별 전술훈련과 다양한 연합·제병협동훈련을 실시해 작전수행능력을 향상시켜 나갈 예정이다.

부교 구축을 완료한 한미 장병들이 끈끈한 전우애를 다지고 있다.(사진제공.육군)
부교 구축을 완료한 한미 장병들이 끈끈한 전우애를 다지고 있다.(사진제공.육군)
주한미군 장병들이 수색정찰을 실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주한미군 장병들이 수색정찰을 실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시누크 헬기가 리본부교와 개량형 전술부교를 공중수송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시누크 헬기가 리본부교와 개량형 전술부교를 공중수송하고 있다.(사진제공.육군)

이운안 기자 hy8269631@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이정규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등록일 : 2012년 11월 07일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