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홍준표 "난 배신 당한 적 있어도 배신한 적 없어…주변에 파리떼도 없고"
SNS뉴스부  |  snsnews@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28  19:17: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28일, 자신의 지지율 상승에 혹시나 '주변에 정치꾼들이 몰려들지 않을까'라는 걱정은 내려 놓아도 된다고 큰소리쳤다.

파리떼가 없는 만큼 부패할 염려가 없기에 안심하고 자신을 밀어주면 제대로 한번 일해 보이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이 야권 선두주자로 나섰다는 일부 여론조사를 소개한 뒤 "선두로 나서니 인재풀을 걱정 하시는 분들이 참 많아졌지만 그런 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26년 동안 정치 하면서 대한민국 곳곳에 있는 각 분야의 인재들, 훌륭한 정치인들도 많이 만났다"면서 "나라를 정상화 시키고 선진국 시대를 같이 할 구름 같은 인재들이 주변에 참 많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의 비유처럼 파리떼 같이 선거때만 되면 몰려드는 그런 사람들은 제 주변에는 없으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며 자신의 주변에는 한 자리를 노리고 뛰어든 꾼들은 없다고 역설했다.

홍 후보는 믿음직한 캠프를 꾸리게 된 배경을 "간혹 사람을 너무 믿다보니 배신 당하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제가 남을 배신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라는 점을 들었다.

따라서 "홍준표 정권은 부채 없이 출발하는 강력한 정권이 될 것"임을 자신했다.

홍 후보 캠프(jp희망캠프)는 전날 'jp희망캠프 제주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는 등 세를 확대하고 있다. 제주에도 캠프 지부를 둔 것은 홍 후보 지지율이 크게 올랐다는 반증이라는 게 정치권 분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SNS뉴스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