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Korea Culture] (전통음식) 이성희 전통음식 연구가의 ‘백일 음식’에 담은 그 근원 이야기➋
[헤럴드저널] 조경렬기자= 예로부터 백일을 맞이한 아기는 남아(男兒)와 여아(女兒)의 구분이 없이 무사히 자란 것을 대견하게 여기며 잔치를 벌여 이를 축하해주던 일이 우리의 풍습이다. 그 유래는 의술이 발달하지 못했던 옛날에는 이 시기에 유아 사망률이
조경렬 기자   2022-09-27
[Korea Culture] (전통음식) 이성희 전통음식 연구가의 혼례 폐백 음식, 그 속 깊은 이야기❶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혼례에서 폐백은 혼인한 신부가 시집에 들어가는 날의 의례이다. 즉, 신부가 혼례를 마치고 친정을 떠나 시댁으로 신행(新行)한 뒤에 행하여지는 의례다. 예전의 전통혼례에서는 구고례(舅姑禮)라고 하였다. 폐백 음식은 신부가 시
조경렬 기자   2022-09-26
[커버스토리] (사)국제장애인태권도연맹, 창립기념 및 총재 취임식 성황리에 마쳐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태권도가 장애인 건강과 재활, 사회진출에 도움이 되고자 출범한 사단법인 국제장인태권도연맹 창립기념 및 총재 취임식이 7월 16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대연회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오후 성균관에서 열린 창립기
조경렬 기자   2022-07-17
[길위의 인문학] (탐사보도) 내장산국립공원 월봉산, 국가 생태관광지 된 ‘월영습지’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전라북도 정읍시의 내장산국립공원 쌍암동 구역에 국가생태관광지구로 지정된 생태의 보고 ‘월영습지’가 최근 주목받고 있다. 2021년 12월 3일 내장산 국립공원으로 신규 편입된 ‘월영습지’는 천혜의 생태 탐방지로 그 신비로운
조경렬 기자   2022-06-08
[길위의 인문학] (100대명산)대야산, 최치원이 음풍농월했던 용추계곡과 선유동 경승
[글·사진/조경렬]대야산이 여름 산행지로 잘 알려진 터라 오래 전부터 산행의 기회를 엿보던 차에 드디어 오르게 되었다. 용추계곡으로 더 유명한 이 대야산大耶山을 오랜 산우와 오르기로 했다. 이제 대서가 지나고 입추가 되면 한여름 더위가 가시고 선선한
조경렬 기자   2021-07-18
[길위의 인문학] (100대명산)유명산, 경기 가평의 휴양지로 각광 받는 입구지계곡
[글/사진: 조경렬 시인마을]지구가 아프다. 아니 환난 수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이다. 지구는 살아 있는 거대한 생물체이다. 십 수 년 전부터 인간에게 경고를 이미 몇 차례 보냈다. 아니 기후 변동으로 인한 수없이 많은 경고를 보냈다.그 보다 더
조경렬 기자   2021-07-11
[길위의 인문학] 100대 명산 가야산, 합천 해인사 팔만대장경을 품다
[글/사진: 조경렬 기자]초여름 서울에서 남도의 합천 해인사로 가는 길, 늦은 밤 전세버스에 몸을 실었다. 가야산伽倻山은 필자가 오래 전부터 두고두고 다시 가고 싶은 산 중의 하나였다. 국립공원인 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세계문화유산 8만대장경이 있기 때
조경렬 기자   2021-06-29
[인터뷰] [이성희 반가음식대가-➋편] 이성희 전통음식연구가의 반가음식 ‘맛’ 그리고 ‘멋’
“班家음식은 宗家의 종부들에 의해 생명력 이어 와” [헤럴드저널] 조경렬 편집국장= 우리나라 조선시대 반가음식의 뿌리는 궁중음식에서 찾는 게 일반적 입니다. 그래서 국립무형유산원은 조선왕조궁중음식을 ‘고려왕조의 전통을 이어 온 조선시대 궁궐에서 차리던
조경렬 기자   2021-03-08
[인터뷰] [이성희 반가음식대가-❶편]이성희의 반가음식 ‘맛’ 그리고 ‘멋’
[헤럴드저널] 조경렬 편집국장= 음식 문화는 그 사회의 생활방식과 가치와 역사를 의미한다. 음식은 인간이 살아가기 위한 생명의 원천이자 생활이자 에너지원이기 때문이다. 음식에는 인간이 삶을 유지하기 위한 정신과 가치가 내포된 정신문화적 작용이 손끝을
조경렬 기자   2021-02-28
[커버스토리] 주한스웨덴대사관, 제9회 스웨덴영화제 11월 5일 개막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아름다운 늦가을의 정취와 함께 매년 관객들을 따뜻한 축제로 초대하는 스웨덴영화제가 11월 5일 서울·부산 개막을 시작으로 대구, 광주, 인천에서 11월 16일까지 총 12일간 5개 도시 5개 극장에서 펼쳐진다.주한스웨덴대사
조경렬 기자   2020-11-03
[길위의 인문학] 한적하게 도봉산 탐방을 하려거든 도봉옛길로 가라
[헤럴드저널] 조경렬기자= 꽃 피는 춘삼월 주말을 맞아 일찍 집을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상을 온통 흔들어 혼란에 빠지게 하고 있다. 전 세계 사망자가 3500명이 넘었고, 우리나라도 70명을 넘고 있다. 그야말로 공포 사회가 이어지고 있다.
조경렬 기자   2020-03-16
[길위의 인문학] 두 여인은 벼락 맞아 남자인 촛대바위만 남아
[길위의 인문학][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파도는 지는 해의 주홍빛 광채를 받아 붉은 듯 노란 듯 아름다운 불꽃을 발산하고 있었다. 동해 추암바다는 잔잔한 바람에도 넓은 파장을 일으키며 악마가 흰 이를 드러내듯 하얀 포말을 연거푸 토해낸다.촛대바위에
조경렬 기자   2020-03-01
[길위의 인문학] "원통한 새 한 마리가 궁중을 나오니"
[길위의 인문학][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단종 〈자규시 子規詩〉一自怨禽出帝宮 (일자원금출제궁)孤身雙影碧山中 (고신쌍영벽산중)暇眠夜夜眠無假 (가면야야면무가)窮限年年恨不窮 (궁한년년한불궁)聲斷曉岑殘月白 (성단효잠잔월백)血淚春谷落花紅 (혈루춘곡락화홍)天聾尙
조경렬 기자   2020-02-29
[길위의 인문학] "민족의 영산靈山 태백산에 오르다"
[길위의 인문학] 조경렬 기자= 동지섣달 엄동설한에 산으로 든다. 태산준령의 심설 속으로 산행을 떠난다. 겨울 산으로 든다는 것은 바람과 추위와 싸워야 한다는 의미이다. 겨울에 찾아든 태백산은 과연 백두대간의 심장부답게 광활함과 엄숙함이 상존하고 있었
조경렬 기자   2020-02-27
[길위의 인문학] 최치원・김생・퇴계의 흔적이 묻어 있는 청량산
[한국의 100대 명산] 조경렬의 길위의 인문학[헤럴드너널] 조경렬 기자= 경북 봉화는 필자가 문화유적지를 찾아 영주와 함께 가장 많이 찾은 고장이다. 청량산 역시 문화 유적을 답사하면서 탐방했다. 추운 겨울 청량
조경렬 기자   2020-02-12
[커버스토리] 文 신년회견…"강제징용 해법 가장 중요한 점은 피해자 동의"
"도쿄올림픽, 한반도 평화 촉진의 장 되기를…성공 위해 협력"[헤럴드저널] 장철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월 14일 경색된 일본과의 외교적 해법에 대해 “양국 시민사회가 주도한 공동협의체 구성에 정부도 참여할 의향이 있다”며 “일본도 해
장철수 기자   2020-01-14
[커버스토리] [신년사]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2030년 세계 수출4강 목표
日수출 규제로 국산화 "의미 있는 성과 냈다" 평가[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월 7일 오전 집권 4년차를 맞은 신년사에서 2030년 세계 수출 4강 도약 목표를 설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조경렬 기자   2020-01-07
[길위의 인문학] 구름 아래 유유자적 서 있는 천태산 망탑
[한국의 100대 명산]"구름 아래 유유자적 서 있는 천태산 망탑"[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추석 연휴가 무료할 즈음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진다. 바람 따라 물길 따라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사념의 공방에서 벗어나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인간은
조경렬 기자   2019-09-15
[커버스토리] 조근형 회장, "태권도 정신 중국 쓰촨성에 심다"
[헤럴드저널] 장철수 기자= 태권도아카데미 ‘명화’ 조근형 회장은 지난 7월 25일부터 29일까지 중국 쓰촨성 광안시를 방문, 한국 태권도의 정신과 태권도 교육의 중요성을 전파했다. 광안시 보륜태권도관(대표관장:
장철수 기자   2019-08-05
[길위의 인문학] 광풍제월光風霽月의 그림자 속을 소요하다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광풍제원光風霽月. '맑은 날의 시원한 바람과 비 갠 후에 뜬 달'이라는 의미로 훌륭한 학식과 인품을 비유하여 쓰는 말이다. 추석을 맞아 늦은 오후 한가한 시간에 도봉산 도봉
조경렬 기자   2018-09-24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이정규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