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山이야기] 무더운 여름철 산행, 이렇게 해 보세요!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국제산악연맹 아이스 클라이밍월드컵 19~20시즌 월드 랭킹 2위에 오른 신운선 선수와 Z세대 대표 스포츠클라이머 김승현 선수(이하 노스페이스 애슬리트팀)가 함께 서울 도심에 있어서 접근성이 좋은
조경렬 기자   2020-06-27
[山이야기] 북한산국립공원 백운대(白雲臺) '백운의 혼'
[헤럴드저널] 조경렬기자= 4월의 마지막 주말 산행은 북한산 백운대 코스로 잡았다. 우이동 도선사 입구에서 시작하여 하루재-영봉-하루재(원점)-백운산장(백운의 혼)-위문·만경대·백운대-노적봉-용암봉-대동문-소귀천계곡-우이동 원점 이렇게 트랭글앱 도상거
조경렬 기자   2020-04-27
[山이야기] (포토) 서울 도봉산의 봄 산행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비가 그친 4월의 하늘은 푸르디 푸르고 맑다. 토요일 오후 산행 길에 나섰다. 많은 인파가 도로를 가득 메우고 화창한 봄날을 즐기는 길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동을 막는 요즘 답답함과 무료함이 발길을 재촉한다. 오늘은 문
조경렬 기자   2020-04-21
[山이야기] 살아 있는 화석 주목…"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민족의 영산 태백산은 주목의 천국이다. 1000m 이상의 고산지대에 서식하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수 있다. 그 수명이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을 유지한다는 고산 수목이다. 태백산 주목은 천제단이 있는 영봉을 중심으로 북
조경렬 기자   2020-03-02
[山이야기] 살아 있는 화석 주목…"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민족의 영산 태백산은 주목의 천국이다. 1000m 이상의 고산지대에 서식하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수 있다. 그 수명이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을 유지한다는 고산 수목이다. 태백산 주목은 천제단이 있는 영봉을 중심으로 북
조경렬 기자   2020-03-02
[山이야기] 백학이 속살 드러내고 군무 펼치는 듯 온통 하얀 山
백학이 속살 드러내고 군무 펼치는 듯 온통 하얀 山단풍이 든 원대리 자작나무숲에서[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백학이 하얀 속살을 드러낸 듯 백설같이 하얀 피부로 치장하고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자작나무들은 보이는 그대로 백학의 군무 같다. 추운 북쪽지
조경렬 기자   2018-10-22
[山이야기] 바위와 소나무
바위와 소나무산길을 걷다희끄무레한 바위를 만났다둘러선 소나무 셋바위틈에 뿌리를 박고삼복염천三伏炎天북풍한설北風寒雪에도끄떡없이 서 있네!-천태산 남고개에서
조경렬 기자   2018-09-29
[山이야기] 충북 영동 천태산 망탑봉의 망탑의 모습
충북 영동 천태산의 영국사 망탑은 작은 산등성이에 우뚝 서 있다. 고려 말 홍건적의 침입으로 남도로 가던 피난 길에 들른 영국사의 망탑은 공민왕과 노국공주의 태평성대를 위해 기도를 했던 곳이다. 노국공주와 애틋한 사랑을 호국의 기운으로 승화 시켜나가려
조경렬 기자   2018-09-28
[山이야기]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산 만장봉 풍경
9월의 첫 휴일 도봉산 산행지난 8월 27~28일 이틀간 쏟아진 폭우로 인하여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산지구 주 등산로가 폐쇄되었다. 광륜사를 지난 녹야원 계곡의 다리가 폭우로 유실되어 복구가 진행 중이었다. 자운봉으로 오르는 곳곳의 등산로가 깊은 골짜기를
조경렬 기자   2018-09-02
[山이야기] 서울지역 하늘의 강둑이 터졌다
서울지역 하늘의 강둑이 터졌다지난 7월 28~29일 이틀 동안 중부지방 폭우로 서울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산지구 입산이 통제됐다. 하늘의 강둑이 터져 이틀 동안 강수량 400mm가 넘는 물 폭탄을 쏟아 부은 결과다. 도봉산 등산로 곳곳이 심하게 유실되었고
이형구 기자   2018-09-02
[山이야기] 삼척 도계 무건리 이끼폭포를 가다
삼척시 도계 무건리 이끼폭포를 가다[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최근 널리 알려진 이끼폭포는 삼척시 도계읍 무건리 육백산 계곡에 있다. 해발 1244m 육백산 깊은 골짜기에 숨어 있는 무건리 이끼폭포는 삼척의 비경 가운데 한 곳이다. 무건리 이끼폭포는 평
조경렬 기자   2018-07-12
[山이야기] 詩想-마나슬루(Manaslu) 가는 길
詩想-마나슬루(Manaslu) 가는 길설산 히말라야 마나슬루로 가는 길은 인간이 홀연히 걸어서 갈 수 있는 하늘 끝으로 향하는 길이다. 그 하늘 끝으로 가는 길에 히말라야 산양이 살고 있다. 마나슬루는 8,163m로 네팔 북부 히말라야 산맥, 구르카
이상기 객원기자   2018-02-26
[山이야기] "인간이 살 수 있는 한계선 지나 구름 위로"
[해외오지탐사] 히말라야 트레킹③"인간이 살 수 있는 한계선 지나 구름 위로"콩마라-고랍셉을 지나 에베레스트 B·C에 닿다[헤럴드저널 11월호] 글·사진 이상기(객원기자)=인간이 살 수 있는 지표 한계선은 어디일까? 그저 생명을 유지 한다는 차원을 넘
이상기 객원기자   2017-11-07
[山이야기] [포토에세이] 단풍…김종길 시
포토에세이-북한산의 단풍단 풍 -김종길 시 올해도 무엇을 하며 살아왔는가?작년 이맘때 오른산마루 옛 城터 바위 모서리,작년처럼 단풍은 붉고,작년처럼 가을 들판은 저물어간다. 올해도 무엇을 하며 살았는가?작년에도 스스로에게 물어보았던 물음.자꾸만 세상은
양병수 기자   2017-11-05
[山이야기] 북한산국립공원 만추의 서정
북한산국립공원 만추의 서정오늘(10월 29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며 오후 들어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오후 쌀쌀한 날씨에도 10월의 마지막 휴일, 가을 단풍을 즐기려고 북한산국립공원을 찾
김정남 기자   2017-10-29
[山이야기] 쌀쌀한 날씨 속의 만추 산행
쌀쌀한 날씨 속의 만추 산행오늘(10월 29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며 오후 들어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오후 쌀쌀한 날씨에도 10월의 마지막 휴일, 가을 단풍을 즐기려고 북한산국립공원을
김정남 기자   2017-10-29
[山이야기] 날씨 일교차 더 커요…내일 쌀쌀한 아침
날씨 일교차 더 커요…내일 쌀쌀한 아침[헤럴드저널] 이형구 기자=가을 날씨의 가장 특징이 큰 일교차로 환절기 감기 노출이 많다. 내일은 오늘(16일)보다 일교차가 더 크게 벌어진다. 낮엔 계속 따뜻한데 오늘보다 아침기온이 더 내려간다. 쌀
이형구 기자   2017-10-16
[山이야기] "쿰부 히말라야 구름 위에 누워 하늘을 보다"
해외원정-히말라야 쿰부 트레킹②"쿰부 히말라야 구름 위에 누워 하늘을 보다"생각없이 걷다보니 팡보체-딩보체-추궁초입까지신(神)만이 날씨를 알고 신(神)만이 길을 연다[헤럴드저널] 이상기 객원기자=티베트의 성자 밀라레빠(milarepa)는 “여행을 떠나
이상기 객원기자   2017-09-03
[山이야기] 주말, 장맛비 영향으로 도봉산 계류 풍부
주말, 장맛비 영향으로 도봉산 계류 풍부[헤럴드저널=조준기 기자] 장마가 북상하면서 7월 7일 오후부터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고, 주말인 8일에는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걸치면서 시간당 30㎜ 넘게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으나 서울을 비롯한 경기지방에는
조준기 기자   2017-07-08
[山이야기] 포토영상-숲의 향기
숲의 향기한 여름 깊은 숲 속에서 즐기는 삼림욕은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활력을 주고 더위를 가시게 한다. 숲에는 새소리, 벌레소리, 계곡 물소리 등과 함께 숲이 내뿜는 녹색 향기가 있다. 그 향은 피톤치드에서 나온다. 피톤치드(Phytoncide)는
최철희 사진작가   2017-06-29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