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독자의눈] 중국 태권도 6단 진덕방의 한국 방문기
[기고]중국 태권도 6단 진덕방의 한국 방문기中華人民共和國 陈德芳 중국 태권도의 신화 김기동 박사 한국방문 연수팀이 지난 12월 1일부터 1주일 일정으로 방한했었다. 태권도 6단 이상의 지도자들로 중국
陈德芳 중국   2015-12-17
[독자의눈] 광복 70주년에도 미제의 일본군'위안부' 문제
광복 70주년에도 미제의 일본군'위안부' 문제박영길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이사장 올해로 해방이 된지 어언 70주년을 맞게 되었다. 해방둥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해에 태어난 사람들
박영길 이사장   2015-08-09
[독자의눈] "아베는 일보군위안부 할머니 앞에 무릎 꿇어라"
칼럼-특별기고"아베는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 앞에 무릎 꿇어라"아베 신조의 인면수심人面獸心 두 얼굴 박영길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이사장 아베 신조(安倍晉三) 日本 총리가 일본군위안부를 강제로 납치한 적이 없다고 망언을 하고, 또 이중인
박영길 이사장   2015-02-03
[독자의눈] 세월호 참사, 압축성장이 빚은 비극의 현장
[독자의 눈]세월호 참사, 압축성장이 빚은 비극의 현장 비극의 '세월호' 대참사가 일어난 지 두 달이 넘고 있다. 유사 이래 그 어떤 사고도 이번처럼 국민들을 참혹하게 절망시킨 적은 없었다. 충격도
윤성필   2014-06-19
[독자의눈] "아베 신조 일본국 총리는 망언과 도발을 중단하라"
"아베 신조 일본국 총리는 망언과 도발을 중단하라"박영길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이사장 일본의 아베 정권이 다시 아시아 패권국가로 부상하기 위한 안간 힘을 쏟고 있다. 그 배경에는 아베 신조 총리의 극우 세력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 정권
박영길 이사장   2014-06-19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99  |  팩스 : 02-783-66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3가 24-2 제복빌딩 303(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병수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