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민주당 "국민대, 김건희 '논문 표절' 면죄부…정권 눈치 보며 벌벌"
노컷뉴스  |  nocutnews@cb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2  14:46: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핵심요약
김성환 부의장 "교육부 차원의 검증 불가피"
"앞으로 국민대 검증 절차에 색안경 생길 것"
경찰국 신설에 대해 "경찰 역사 31년 전 퇴행"
국민대는 1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내렸다. 황진환 기자
국민대는 1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내렸다. 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국민대학교가 표절 논란이 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을 낸 것에 대해 "면죄부에 동의할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김성환 정책부의장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대가 김 여사의 논문에 대해 끝내 면죄부를 줘 국민적 공분이 커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부의장은 "교육부 지시로 이행된 사안인 만큼 교육부 차원의 검증이 불가피하다"며 "만약 교육부마저 부실검증으로 면죄부를 확정할 경우 국민적 비판에 마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위성곤 의원도 "국민대 졸업생들 사이에서 개탄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며 "어린이가 봐도 명백한 표절을 정권 눈치를 보며 벌벌 떠는 것이 근시안적이고 패배주의적이다"라고 맹폭했다.

지난해 말 '국민대학교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모임 교수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며 시위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지난해 말 '국민대학교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모임 교수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며 시위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이어 "내조에만 전념하겠다는 김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보다 더 회자되는 지금 현실에 대해 윤 대통령은 깊이 생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국민대가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검증을 한 게 아니라 대통령실 눈치 보기 검증을 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미래를 봐야지 당장의 권력 눈치보기 위해 검증의 잣대를 댔다는 것에 대해 국민들도 이해하기 어렵고 우습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지고 이미 국민대 논문에 대해서 학생들이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지 않나"라며 "지식의 상아탑이라는 학교에서 권력 눈치보기를 한다는 것은 앞으로 더 이상 국민대에 검증 절차에 대해서 색안경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윤창원 기자
윤창원 기자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날 행정안전부 경찰국이 공식 출범하는 것에 대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이미 식물청장이나 다름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경찰국을 일방적으로 선언한지 37일 만에 경찰 역사가 31년 전으로 퇴행됐다"며 "국민과 일선 경찰의 들끓는 반대에도 의도와 절차가 정당하지 않은 위법적 시행령으로 국회를 장악하고 시나리오에 따라 일사천리로 움직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임 경찰국장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옆에서 전권을 행사하고 경찰청장은 거수기만 할 것이 뻔하다"며 "민주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의 자질에 대해 엄중히 검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seokho7@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이정규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