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박순애 사퇴에 교육계 "'5세 입학' 즉각 철회…후임은 전문성 있어야"
노컷뉴스  |  nocutnews@cb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8  21:45: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취임 34일 만에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취임 34일 만에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

'만5세 입학' 논란을 빚은 박순애 교육 부총리가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서 교육계에서는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8일 박 부총리 사퇴 직후 입장문을 내고 "만 5세 초등 입학 등 현장이 공감하지 않는 정책은 공론화로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할 게 아니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국가의 교육책무를 강화하려면 유보통합과 만 5세 유아 공교육화를 지원해야 하며,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해 입직연령을 낮추려면 고졸 취업을 활성화하고 스펙쌓기를 위한 대학 휴학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을 비롯해 교육부 장·차관까지 국가교육 컨트롤 라인에 유·초·중등 전문가가 부재하다는 문제가 지적된다"며 "교육 현장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조속히 후임으로 임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은 "아동 발달 단계와 교육원리에 맞지 않는 초등 취학연령 하향 정책은 마땅히 폐기되어야 하며 재공론화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실패는 비전문가에 의한 아이디어 차원의 교육정책 결정 시행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며 "향후 교육부 장관 임용 시 교육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임용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만 5세 초등취학 저지를 위한 범국민연대 주최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개편안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만 5세 초등취학 저지를 위한 범국민연대 주최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개편안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성명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장관 인사 실패와 교육정책 실패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만 5세 초등학교 취학 정책 철회를 공식적으로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교육철학 없이 성과 내기에 급급하면 언제든 이러한 사태는 되풀이될 수 있다"며 "교육을 모르거나 자질 논란이 있는 자를 또다시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하거나 교육을 경제 논리로 재단한다면 또다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h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이정규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