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여야, 대북송금·대장동 의혹 공방 계속성일종 이재명 정적 제거 프레임으로 빠져나가려 하지말라
국제뉴스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20  20:59: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왜 박영수 앞에만 서면 작아지느냐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왜 박영수 앞에만 서면 작아지느냐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여야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관계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김성태 전 회장의 대북 송금과 변호사비 대납의 전모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대북 송금과 관련해 이재명의 경기도가 김성태 전 회장을 이용하고 김성태 전 회장은 이재명 지사 쪽에서 특혜 등 합리적 의심을 하고 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20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대표는 정적 제거이라는 정치 프레임으로 본인의 부정부리 의혹을 덮으려는 술수를 부리고 있고 수많은 의혹이 본인이 설계하고 결재했던 사안들에 대해서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재명 대표는 정적이 아니고 경쟁 상대도 아니며 윤석열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면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며 "정적 제거라는 말이 맞느냐, 정적 제거라면 민주당 내부에서도 옳은 소리를 하는 의원들이 나오냐"고 반문했다.

또 "김성태 전 회장의 대북 송금과 변호사비 대납, 대장동 의혹 등은 다 민주당 내부에서 제기된 문제들이다"며"해명하면 되는데 해명은 하지 않고 정적 제거 빠져나가려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은 박영수 앞에만 서면 작아지느냐며 대장동 사건 중심에는 50억 클럽 그 한 가운데는 박영수 특검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에 대해 거침 없던 검찰의 컬날이 유독 박용수 앞에서는 송방망이가 되어 버린다"며 이같이검찰을 비판했다.

또한 "한 언론에 따르면 2020년 3월 24일 정용학 녹취록에는 약속 그룹에 일원으로 박용수 특검의 이름이 등장하고 50억 원이라는 액수까지 이름옆에 적혀 있고 김만배가 50개를 직접 읽는 것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정용학 녹취록에는 박용수 전 특검을 뜻하는 것으로 보이는 뉘앙스를 풍기는 대목이 나온다"면서 "돈의 흐름을 따라가는 만큼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게 있느냐"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조철형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