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커버스토리
교수신문 올해의 사자성어 '군주민수' 선정"백성이 화가 나면 임금을 물 위에서 뒤집을 수 있다"
조경렬 기자  |  herald@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4  23:09: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교수신문 올해의 사자성어 '군주민수' 선정
"백성이 화가 나면 임금을 물 위에서 뒤집을 수 있다"
역천자망·노적성해…2·3위도 촛불민심 반영

[조경렬 기자] "강물(백성)이 화가 나면 배(임금)를 뒤집을 수 있다"는 의미의 '군주민수(君舟民水)'가 교수들이 고른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됐다. 교수신문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의 교수 6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2.4%(198명)가 '군주민수'를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오후 추운 날씨에도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 참가한 시민들 [사진=헤럴드저널]

'君舟民水'는 순자(苟子) 왕제(王制)편에 나오는 사자성어다. 원문은 '君者舟也 庶人者水也(군자주야 서인자수야). 水則載舟 水則覆舟(수즉재주 수즉복주). 君以此思危 則危將焉而不至矣.(군이차사위 즉위장언불지의)'로, 이의 해석은 "백성은 물, 임금은 배이니, 강물의 힘으로 배를 뜨게 하지만 강물이 화가 나면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의미이다.

'군주민수'를 추천한 교수는 육영수 중앙대 역사학 교수다. 설문에 응답한 교수 611명 가운데 32.4%(198명)가 이를 올해의 사자성어로 꼽았다. 대통령 탄핵안 가결까지 이끌어낸 촛불민심이 반영된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육 교수는 "역사를 변화시키고 전진시키는 첫 발은 태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촛불을 나눠 밝히려는 권리선언으로부터 시작된다"며 "민주공화국의 세상에는 더 이상 무조건 존경받아야 하는 군주도 없고 ‘그 자리에 그냥 가만히 있는’ 착하고도 슬픈 백성도 없다"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교수들은 '군주민수'에 이어 '역천자망(逆天者亡)'을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택(28.8%, 176명)했다. 이승환 고려대 철학과 교수가 추천한 '역천자망'은 맹자(孟子)에 나오는 말로 '천리를 거스르는 자는 패망하기 마련이다'란 뜻이다.

이 교수는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박근혜 대통령의 헌정농단은 입헌민주주의의 당연하고도 자연스러운 원리를 거스른 일"이라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윤평중 한신대 교수(철학)가 추천한 '노적성해'(露積成海·이슬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가 18.5%(113명)의 지지를 얻어 3위를 차지했다. 윤 교수는 "작은 이슬방울들이 모여 창대한 바다를 이루듯, 과거의 낡은 시대를 폐기하고 성숙한 공화정인 2017년으로 나아가는 한국 역사의 큰 길을 촛불 바다가 장엄하게 밝혔다"고 말했다.

교수신문은 "군주민수, 역천자망, 노적성해, 빙공영사, 인중승천은 올해 후반기에 불거진 가파른 정국 변화를 꼭 찌른 사자성어들"이라며 "민주주의의 원칙과 재권주민의 의미를 밝혔고, 공적인 일을 빙자해 사익을 챙긴 이들에 대한 비판"이라고 분석했다.

 

조경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