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스켈레톤 윤성빈, 아시아 썰매 사상 첫 金윤성빈 1차에 이어 2차 주행에서도 트랙 레코드 경신
김정남 기자  |  epic103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6  12:39: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스켈레톤 윤성빈, 아시아 썰매 사상 첫 金
윤성빈 1차에 이어 2차 주행에서도 트랙 레코드 경신

[헤럴드저널] 김정남 기자=윤성빈이 한국 썰매·설상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며 정상에 등극했다.

   
한국 썰매 종목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스켈레톤에 윤성빈 선수

윤성빈은 2월 16일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4차 시기에서 50초 02로 트랙 신기록를 작성하며, 최종 합산 3분 20초 55로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1위로 금메달을 확정했다.

스켈레톤에서는 아시아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이다. 윤성빈은 3차 시기에서 50초 18을 기록, 3차례 주행 합계 기록 2분 30초 53으로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1위를 유지했다.

앞서 윤성빈은 전날 1차 시기 50초 28, 2차 시기 50초 07의 기록으로 1∼2차 시기 합계 압도적인 1위(1분 40초 35)에 올랐다. 두 차례 모두 트랙 신기록이었다. 윤성빈에 이어 OAR(러시아)의 돔 파슨스,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윤성빈의 금메달은 이미 예견된 것이나 다름 없었다. 이번 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에 7번 출전한 윤성빈은 무려 5차례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번 준우승을 했다. 8차 월드컵에는 참가하지 않고 평창 트랙에서 올림픽 준비에 전념했다.

지난달 월드컵 7차 대회가 끝이 난 후 "월드컵은 모의고사고, 올림픽이 진짜 실전"이라고 말했던 윤성빈은 '진짜 레이스'였던 1차 주행부터 트랙 레코드를 달성했다. 그리고 곧바로 이어진 2차 주행에서 앞선 자신의 기록을 또다시 경신하며 트랙 레코드를 다시 한 번 갈아치웠다.

이날 3차 주행에서 스타트 4초64를 기록한 윤성빈은 속도를 높여 달렸다. 중간 살짝 삐끗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으나 빠르게 발로 제어하며 매끄럽게 주행을 이어나갔다. 피니시 지점 속도는 전날보다 4km/h 정도 낮았지만 그럼에도 50초18을 기록하며 합산 2분30초53으로 독보적인 1위를 유지했다.

2차 주행까지 1분41초23분으로 5위에 자리했던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3차 주행에서 50분32초로 기록을 앞당기며 합산 2분31초55의 성적을 내 2위까지 올라섰다. 하지만 1위 윤성빈과는 1.02초의 차이. 0.01초의 촌각을 다투는 스켈레톤에서 사실상 뒤집기 어려운 수치였다.

그리고 마지막 4차 주행, 윤성빈은 20명의 선수 중 가장 마지막으로 나섰다. 그리고 이번에도 4초62의 가장 빠른 스타트를 했고, 역시 빠른 스피드로 제 기량을 마음껏 뽐내며 다시 한 번 트랙 레코드를 경신하고 맡겨놨던 것과 다름 없던 금메달을 확정했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썰매 종목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거는 새로운 황제의 탄생이었다.

김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99  |  팩스 : 02-783-66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병수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