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LG전자, 신진 작가들과 'LG시그니처' 아트시리즈 협업
이형구 기자  |  leehkg1478@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9  19:46: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LG전자가 LG시그니처를 테마로 신진 현대 작가들과 협업한 아트 시리즈를 소개한다(사진:LG전자)


[헤럴드저널] 이형구 기자= LG전자가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시그니처’를 테마로 신진 현대 작가들과 협업한 아트 시리즈를 ‘LG 시그니처 공식 글로벌 홈페이지’에 소개했다.

‘LG 시그니처’ 아트 시리즈는 ‘Eye of the beholder’을 주제로 신진 작가들이 가전, 생활공간을 각각 작품, 갤러리로 삼아 사진과 영상으로 LG 시그니처를 표현했다.

LG전자는 산티 쏘라이데스(Santi Zoraidez), 피터 타카(Peter Tarka), 안드레아스 바너스테트(Andreas Wannerstedt) 등 3명 작가의 작품을 공개했다.

아르헨티나 출신 크리에이터 산티 쏘라이데스는 이케아, 나이키 등과 협업한 경험이 있다. 이번에는 색채, 빛을 활용해 독창적 센스로 ‘LG 시그니처’의 우아함과 심플함을 참신하게 표현했다.

폴란드 출신의 아트디렉터 겸 일러스트레이터 피터 타카는 칸 라이언즈(Cannes Lions) 국제광고제에서 은사자상과 동사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장난기 가득하고 강렬한 색상을 사용해 독특하고 기하학적인 디자인으로 LG 시그니처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스웨덴 출신의 3D 모션그래픽 아티스트 안드레아스 바너스테트는 10여 년간 오메가, 스와로브스키, 아디다스, 레드불 등 다양한 유명 브랜드와 협업했다. LG 시그니처를 소재로 한 작품은 추상적 공간에 제품을 배치해 미니멀 디자인과 조형미를 강조했다.

LG전자는 신진 현대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예술적 가치를 보여줬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들 작품은 LG 시그니처 공식 글로벌 홈페이지 외에 LG 시그니처 공식 글로벌 인스타그램에서 감상할 수 있다.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는 신진 작가뿐 아니라 예술계 거장과도 손잡았다. 2019년 이탈리아 유명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Massimiliano Fuksas)와 협업해 ‘무한’을 주제로 IFA 2019에서 이색 전시를 펼쳤다.

2018년에는 이탈리아 디자인계의 대부 알렉산드로 멘디니(Alessandro Mendini)와 협업해 ‘LG시그니처 아트위크’를 진행하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영국의 유명 설치 미술가 제이슨 브루지스(Jason Bruges)와는 LG시그니처의 ‘본질의 미학’을 주제로 IFA 2017에서 특별 전시관을 운영했다.

LG전자는 예술이 영감을 주고 기술이 예술을 완성한다는 LG 시그니처의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과 협업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아티스트의 작품들은 ‘LG 시그니처’만이 제공할 수 있는 본질과 가치를 표현했다고 밝혔다.

이형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  팩스 : 02-6008-2566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발행·편집인 : 조경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