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문화포토
케냐의 사진작가 김병태 개인전 ‘자화상’ 토포하우스서 열려
조경렬 기자  |  herald@herald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25  14:28: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병태 개인전 ‘자화상’ 개최

[헤럴드저널] 조경렬 기자= 김병태 사진작가의 ‘자화상’ 전이 10월 26일부터 11월 8일까지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전염병과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주변과 이웃에 관심을 기울이면서 작가가 보고 느낀 고통과 슬픔에 대한 작품이다.

그에게 생명의 경시와 인간 존엄의 상실이 그 어느 때 보다 더 크게 다가왔으며 자유와 주체적인 삶이 침해당해 고통받는 많은 사람이 곳곳에 있음을 본다. 눈을 감은 채 어둠에 침잠된 인물들을 통해 삶에서 오는 애잔한 슬픔과 고통을 볼 수 있다.

작업의 대상들은 아픔을 가진 주변의 동료와 지인들이며, 작업의 형식은 한국의 제사 의식과 아프리카의 토속적이면서 주술적인 얼굴과 몸에 칠을 하는 의식에서 착안했으며, 어둠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내재한 고통과 슬픔을 절제된 방식으로 표현하고 있다.

김병태 작가는 1994년부터 케냐에서 사진 작업을 하고 있으며, 한국과 미국, 일본, 케냐 등지에서 30여 회의 개인전을 통해 꾸준히 작품을 발표해 왔다.

그가 사는 아프리카는 어둠 속에서 태초의 생명이 시작된 곳이다. 그의 작품은 어둠을 모티브로 직관을 관조하며, 어둠은 영원한 소멸이 아니라 만물을 잉태한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김병태 작가는 “인간들에게 큰 혼란을 초래하고 있는 전염병과 많은 생명을 앗아가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경험해보지 못한 큰 충격이다. 고도화된 물질문명과 높은 수준의 인간 의식에 대한 자부심이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며 “이는 주변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고 여전히 존재하는 인간 세상의 문제들로 인해 개인의 주체적인 삶이 제한되고 억압받는 여러 모습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조경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조철형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