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제·통일
따뜻한 하루, 튀르키예 한국마을에 컨테이너 지원
권오석 기자  |  hosanma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4.30  22:42: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따뜻한 하루가 튀르키예 참전용사와 유가족 부인들에게 후원금과 후원용품을 전달했다
따뜻한 하루가 튀르키예 참전용사와 유가족 부인들에게 후원금과 후원용품을 전달했다

[헤럴드저널] 권오석 기자=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가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를 위한 후원에 동참했다고 4월 30일 밝혔다.

따뜻한 하루는 튀르키예 한인회 총연합회 주최로 이뤄진 모금에 마음을 모았다. 후원금으로는 남동부 하타이주에 컨테이너 임시 가옥인 한국마을 30동을 지원했다.

임시 가옥 후원에는 따뜻한 하루를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배우 이태란 씨, 방송인 이미나 씨도 1동씩을 쾌척했다. 한국마을은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350동으로 조성돼 있으며, 현재 튀르키예 정부 협조로 입주 준비 단계에 있다.

4월 15일 현지를 직접 찾은 따뜻한 하루 김광일 대표이사는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의 아픔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따뜻한 하루도 작게나마 마음을 함께했다”며 “이재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계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방문에서 따뜻한 하루는 무공수훈자회 회원들을 비롯한 많은 후원자의 마음을 모아 튀르키예 참전용사 및 유가족 부인들에게 후원금과 후원물품 등을 통해 따스한 위로를 전했다.

후원을 받은 참전용사 오스만 아르크메르트(Osman Arikmert·92) 씨는 “70년 전 일을 기억해 주는 한국 후원자들과 한국 참전용사 그리고 유가족에게 무척 고맙다”며 “6.25 전쟁에 참전한 것을 절대 후회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한국과 튀르키예가 형제의 나라로 함께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따뜻한 하루는 튀르키예 현지 지부를 통해 피해 지역의 상황을 계속 파악하고 있으며, 튀르키예사회연대청 및 산하 기관인 AFAD와 협력해 이재민 캠프 내 놀이터 지원 및 참전용사 생계비 지원 등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헤럴드시사영상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  대표전화 : 02-783-6677  |  긴급전화 : 010-7620-2777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길 8 중앙빌딩 305(편집국)  |  회장 : 조철형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경렬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389  |  사업자번호 : 107-20-376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준기
Copyright © 2016 헤럴드저널. All rights reserved.